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인터뷰
오순민 방역정책국장 “방역국 정착과 가축전염병 관리대책 중점”
  • 김재광 기자
  • 승인 2017.11.21 17:55
  • 댓글 0
  • 구글

평창올림픽 대비 특별 방역

동물약품 규제개선 노력

대한민국 정부 수립 최초로 방역정책국이 지난 8월 생성됐다. 초대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인 오순민 국장은 16일, 동물약품산업 발전포럼장에서 연자로 초빙돼 방역정책국의 주요 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포럼에서 오순민 국장은 “방역국은 존속기한이 2019년 9월 30일까지로 상시 방역 컨트롤 타워 구축을 위해 한시적인 조직으로 탄생했다”며 “조직운영 성과 평가 후 존속여부가 결정되는데, 구제역·AI·백신 등 정책 미흡사항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방역정책국 소개를 이어갔다.

방역정책국은 지난 8월 8일 생성됐으며 △방역정책과 △구제역방역과 △AI방역과로 구성됐다. 주요 현안인 방역대책에 대해 “평창올림픽 대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중이다”며 “전업규모 가금사육농장 2498호에 대해 매일 예찰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취약농장으로 분류된 1538호에 대해서도 전담공무원이 지정돼 관리중이다.

AI백신접종시스템에 대해서도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이번달 안으로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체감염 가능성에 있어 전문가 간 이견이 존재해 상시백신보다 긴급상황에 대비한 AI항원뱅크 및 백신접종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살충제 계란과 관련, 전체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검사 대상을 27종에서 33종으로 늘렸다. 친환경 인증기관 전면 재평가를 통해 부실기관을 퇴출하고 동물복지형으로 전환하는 근본 개선 대책을 마련중이다.

AI방역과 동물약품계에서 담당하는 동물약품 업무 추진 방향에 대해서도 “지난해 5월 마련된 동물용의약품 산업의 수출산업화 발전대책을 기반으로 후속조치를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농식품부 내 동물약품분야 담당 직원이 없어 AI나 구제역 상황발생 시 업무가 마비되는 등 고충을 겪었기 때문에 이번 방역국 내 동물약품계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크다.

오순민 방역정책국장은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지정 제도를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하고 있으며 지정 규정은 3년마다 재검토해 2020년 6월 이전 개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인체-동물의약품 교차 생산 관련 규제 개선을 위해 취급 규칙 개정에 대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재광 기자  jk@am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