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레이다 충청
충북농업기술원, 신품종 느타리버섯 ‘수타리’ 품종보호 출원버섯 발생 균일, 갓 색이 진하며 수량이 높은 특징 보여
  • 김홍식 본부장
  • 승인 2018.01.12 10:53
  • 댓글 0
  • 구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은 갓 색이 진하고 다수성인 느타리버섯 신품종을 육성해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 출원했다고 밝혔다.

충북농업기술원은 오랫동안 느타리버섯 유전자원에 대한 특성조사 및 우수한 형질 계통을 선발했다. 2016년 교배 후 4번의 특성 및 생산력 검정과 농가 실증시험을 거쳐 ‘수타리’라는 이름으로 구랍 29일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 출원했다. ‘수타리’는 ‘빼어날 수(秀)’자를 사용해 품질이 빼어난 느타리버섯이라는 의미를 가진다.

이번에 출원한 ‘수타리’는 기존 버섯 발생이 균일하지 못한 단점을 보완한 품종으로 버섯 발생이 균일하며, 수량이 높은 특성을 가지고 있다. 또한 느타리버섯 시장에서는 갓 색이 흑색, 대 색이 백색인 품종을 요구하는데 ‘수타리’는 기존 품종보다 갓 색이 진한 흑색인 것이 특징이다.

이관우(충북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연구사는 “농가와 소비자가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품종을 육성하고자 기존 품종들의 단점을 보완한 ‘수타리’를 개발했다”며, “신품종 ‘수타리’를 느타리버섯 재배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고품질의 버섯 신품종을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홍식 본부장  khs@am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식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