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에 강한 초록색 배 ‘그린시스’ 보급 늘린다
병에 강한 초록색 배 ‘그린시스’ 보급 늘린다
  • 김수용 기자
  • 승인 2019.10.0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은별무늬병 감염률 3.3% 수준수출 유망 품종으로 육성


[농축유통신문 김수용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병에 강하면서도 색이 특이한 국산 배 품종 그린시스'의 보급을 확대한다.

그린시스9월 중순에서 하순께 생산하는 품종으로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2012년 개발했다. 맛이 담백하고(당도 12.4°Bx) 신맛이 없으며, 검은별무늬병에 강해 작물보호제 사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린시스의 검은별무늬병 감염률은 3.3% 수준으로, 도입 품종인 신고의 감염률 69.4%와 비교해 볼 때 매우 낮다.

과실 크기는 성인 주먹만 한 중간크기(470g)이고, 껍질 색은 녹색이며, 상온 저장 기간이 30일 정도로 길어 기존 품종과의 차별화를 통한 수출 유망 품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2017년 아랍에미리트 농식품박람회에서 시식회를 연 결과, 풍부한 과즙과 아삭한 맛으로 현지 바이어로부터 가치를 인정받았다. 경북 울산에서는 수출을 목표로 올해 8ha의 재배 단지를 조성했다.

국내 시장에서의 반응도 좋다. 농촌진흥청이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의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맛 평가를 한 결과, 식감이 아삭하며 과즙이 풍부하고 껍질 색이 특이해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충족해 줄 것으로 평가받았다.

농촌진흥청 강삼석 배연구소장은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고, 친환경적으로 재배할 수 있는 그린시스가 국내 소비와 수출 확대를 통해 배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