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 원예특작
농진청, 봄나물 ‘참취’ 저하된 면역력 높여동물실험 통해 면역 활성 효과 확인

\봄철 입맛을 돋우기 위해 즐겨먹는 봄나물 참취가 환절기 알레르기와 감기의 원인인 저하된 면역력을 높이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동물실험을 통해 다양한 봄나물의 면역 활성 효과를 탐색한 결과, 참취가 면역세포와 체내 면역조절물질을 효과적으로 증가시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6주동안 참취 추출물을 먹인 결과, 먹이지 않는 쥐에 비해 바이러스를 공격하는 면역세포(T세포, 자연살해세포)를 증가시켰고 항체를 생산하는 면역세포(B세포)의 활성도 증가함을 확인했다. 또한 참취 추출물을 먹인 쥐에서는 면역세포에서 생성된 면역 조절 물질(사이토카인)의 분비량도 확연히 늘어났다.
주로 면역세포(T세포)가 활성화되면 분비되는 사이토카인인 ‘IL-1β(36.8%)’와 ‘TNFα(30.5%)’가 30% 이상, ‘IL-6(24.4%)’와 ‘IL-10(20.9%)’도 20% 넘게 분비량이 증가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다른 면역세포인 B세포의 활성화 지표(CD69)도 13.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 기능성식품과 황경아 연구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참취의 면역증진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한 것”이라며 “앞으로 참취를 이용한 다양한 건강기능식품 소재 개발을 통해 참취 재배농가의 소득증대 등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관우 기자  kwan000@nate.com

<저작권자 © 농축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