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계란안전 담보되면 산란일자표기 재고 가능”
소비자 “계란안전 담보되면 산란일자표기 재고 가능”
  • 김재광 기자
  • 승인 2019.03.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란안전TF팀서 산란일자표시·식용란선별포장업 본격 논의될 듯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은 부적합 계란 시중 유통 못하게 해 신뢰하는 신선한 계란을 유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부적합 계란 시중 유통 못하게 해 신뢰하는 신선한 계란을 유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농축유통신문 김재광 기자] 

“계란 안전성 담보제도가 시행된다면 산란일자표기의 실효성을 다시 논할 수 있다.”

지난 11일 국회서 열린 ‘계란안전을 위한 토론회’에서 녹색소비자연대 윤영미 대표는 이같이 밝혔다. 윤 대표는 계란 유통단계 안전성 확보를 강조하면서 “계란 냉장유통 의무화를 비세척·세척란을 구분하지 않고 모두 적용하고 소비자 안전을 위해서라면 정부가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한국소비자연맹·소비자시민모임 등 소비자 단체들은 일제히 정부의 급진적인 정책시행을 지적하면서 신뢰성이 담보될 수 있도록 이해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대 함께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과 윤일규 의원의 주최로 열렸다. 토론회는 대한양계협회·정부·한국계란유통협회·소비자들의 입장을 간단히 내는 수준에서 마무리됐다. 계란안전TF팀의 첫 회의를 앞두고 공개 토론회가 개최된 것이어서 다소 진전된 논의는 되지 않았다는 평가다.

정부는 산란일자표시제와 식용란선별포장업에 관한 합리적 지적을 충분히 수렴하겠다면서도 적극적인 정책추진 의지를 표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안영순 농축수산물정책과장은 소비자 단체의 정부정책이 성급했다는 지적에 “콜드체인시스템 구축이 중요하지만 냉장 저장·보관·운반 과정에서 많은 사회적 비용이 지출되고 시간이 소요되는데, 그때까지 산란일자표시제를 도입하지 않고 기다려야 하는지는 의문이다”며 “단계적 추진 방향을 갖고 있고 우려하는 비세척란 냉장, 조리용 계란에 대해서도 단계적 추진 방안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송태복 축산경영과장은 생산자와 유통인의 불협화음을 꼬집었다. “대한양계협회와 한국계란유통협회가 같은 목소리를 내 줘야 정책 완성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농식품부 이동식 농축산물위생품질관리팀장은 “생산단계만 검사하는 것보다 유통단계서 2중3중으로 검사하는 체계를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식약처 오정완 식품안전표시인증과장은 “산란일자표시는 신뢰회복이 중요한 포인트다”며 “계도기간에 충분한 의견을 수렴하고 대형 및 중소형 마트도 유통실태 정기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정란 직거래 및 3000수 이하 소규모 산란계 농가들을 고려해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시 혼란이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