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교란생물 ‘등검은말벌’ 점점 늘어
생태계교란생물 ‘등검은말벌’ 점점 늘어
  • 김수용 기자
  • 승인 2020.05.15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피해액 1700억원퇴치 위한 연구 지속


[농축유통신문 김수용 기자] 

전체 말벌 개체 중 외래침입종이며 생태계교란생물로 지정된 등검은말벌의 수가 점차 늘어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은 기후변화가 농업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안동대학교 정철의 교수팀과 함께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간 말벌 전국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말벌은 꿀벌을 공격해 양봉 농가에 큰 피해를 입히고 주로 810월에 활동이 활발해져 농작업과 야외활동이 잦은 여름과 가을철 주의대상이다. 특히 등검은말벌은 2019년 생태계교란생물로 지정된 외래침입종이며 그로 인한 피해액은 연간 약 170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번 조사는 전국을 대상으로 2018272지점, 2019280지점에서 이뤄졌으며 채집된 말벌은 201814991개체, 201911562개체이다.

조사 결과, 전체 말벌 개체 수 중 등검은말벌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849%에서 201972%로 크게 증가했다.

등검은말벌의 전국 분포 특성을 보면 경남, 전남, 부산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개체 수가 증가했다. 특히 광주, 울산, 대구 등에서 증가 폭이 컸으며, 개체 수가 적었던 고위도 지방인 강원도, 경기도, 서울에서 증가 추세가 뚜렷했다.

또한 2018년과 비교해 2019년에는 등검은말벌과 황말벌의 비율은 증가했고, 장수말벌, 말벌, 꼬마장수말벌 등은 줄었다.

농촌진흥청은 등검은말벌에 의한 양봉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 등검은말벌집 탐색 기술, 드론 이용 등검은말벌 약제 살포 장치 등 첨단기술 활용 방제 방법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봄철 유인트랩을 이용한 여왕벌 집중 방제, 여름과 가을철 주요 발생기 방제를 비롯해 개체 포살, 말벌집 제거, 그물망 설치 등 다양한 방법으로 등검은말벌을 퇴치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정구복 기후변화생태과장은 기후변화 영향을 판단할 수 있는 지표로 말벌류의 분포 변화를 계속 관찰할 계획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가 꿀벌과 양봉농가에 대한 말벌류의 피해 방지 대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